스크랩  l  프린트
베트남의 ‘공산화통일’ 과정  
이대용  l  2019-02-14 조회 : 689    

www.sunsayeon.or.kr

글쓴이
  

    이 대 용 (李 大 鎔)
  

사단법인
선진사회만들기연대

 약 칭: (사)선 사 연

2019. 02. 14


베트남의 ‘공산화통일’ 과정

 

  이 글은 故 이대용 장군이 2017년 3월 8일 선사연역사포럼에서 강연한 원고(제목: 베트남 공산화통일이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의 일부 내용이다. 

  이대용 장군은 6․25전쟁에 보병 중대장으로 참전하여 압록강까지 진격해서 수통에 물을 담기도 했다. 이후 최전선을 누비며 사선을 수없이 넘었다. 1975년 월남패망 당시엔 주월남 공사로서 마지막 한 명의 교민까지 철수시킨 후 본인은 월맹군에게 억류되어 5년간 정치범 수용소 생활을 겪었다.

  
강연 당시 이대용 장군은 93세의 고령임에도 우리에게 월남패망의 교훈을 전하려는 절실한 심정으로 선사연의 강연 요청을 흔쾌히 받아들여 156매에 달하는 육필원고를 직접 작성한 사실만으로도 청중들에게 큰 감명을 주었다. 지금이야말로 전쟁영웅이 전하는 이 메시지가 어느 때보다 더 절실히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이대용장군의 명복을 비는 마음으로 그의 강연 내용 일부를 그대로 올리고자 한다.

  
▶ 파리평화협상 및 평화협정 체결

  
미국 내에서 반전 여론이 거세게 일기 시작했다. 여러 대학에서 대학생들이 반전데모를 했다. 일부 종교계에서도 반전운동을 했다. 디트로이트의 토마스 컴불턴 카톨릭 주교가 앞장서고, 영화배우 제인 폰다는 북베트남에 날아가서 철모를 쓰고 북베트남공산군 사병들과 나란히 서서 사진을 찍으며 “우리 미국공군 조종사들은 직업적 살인자들이에요”라며 주베트남 미군철수를 주장하고 있었다.

  1968년 5월10일 드디어 미국 정부는 북베트남을 상대로 프랑스 파리에서 베트남전을 종식시키기 위한 평화회담을 시작했다. 이 평화 회담 참가를 계속 거부하고 있는 티우 대통령에 대하여 미국 상원의원들과 연대하고 있는 남베트남의 쭝 딘쥬 측은 티우 대통령을 비난하면서 이념적 갈등을 증폭시켜 보수와 진보의 남남갈등은 점점 불붙고 있었다.

  
버티는데 힘의 한계를 느낀 티우 대통령은 1969년 1월 15일 어쩔 수 없이 남베트남 대표단을 파리에 보내 평화회담 테이블에 앉게 하였다. 이때 남베트남해방민족전선(후에 남베트남 임시혁명정부·베트콩) 대표단도 새로 참가하여 미국-북베트남의 2차 회담은 미국-북베트남-남베트남-남베트남해방민족전선의 4자회담으로 확대되었다. 4년 8개월을 서로 밀고 당기며 지루하게 끌던 파리평화회담은 1973년 1월 27일 평화협정에 합의하고 서명함으로써 종결되었다.

  
미국 국무장관이던 헨리 키신저는 보다 확실한 평화를 담보하기 위하여 국제평화감시위원단을 파견하는 캐나다, 이란, 헝가리, 폴란드 4개국 외무장관을 서명에 참여시켰다. 한편 북베트남공산군 장병 150명의 연락단을 사이공에 있는 국제평화감시위원단 본부에 파견하여 감시기능을 도와주게 하였다. 이것은 일종의 인질성격을 띠고 있었다. 북베트남 외무부 차관급은 하 반라우(HA VAN LAU)가 육군 대좌 계급장을 달고 연락단장으로 부임하여 사이공에 체류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것도 믿지 못한 미국의 헨리 키신저는 영국, 소련, 프란스, 중공(中共)의 4개국 외무장관들 까지 서명에 참가시켰으니, 파리평화협정은 4+4+4 = 12 개국이 담보하고 보증한 값 비싼 국제 서명문서였다. 미국의 헨리 키신저 국무장관은 북베트남공산측이 파리평화협정을 준수하지 않을 수 없는 다음과 같은 5개의 안전장치를 만들어 놓았다.

  (1) 북베트남 공산측이 파리휴전협정을 위반하고 남베트남에 대한총공세를 감행할 때에는 미군의 해군과 공군이 즉각 자동 개입하여 북폭(北爆)을 감행하고 남베트남군을 공중 지원하는 방위공약을 남베트남과 맺었다.

  (2) 북베트남이 파리평화협정을 성실히 이행하는 조건으로 40억 달러(20억 달러는 미국이 직접 무상원조, 20억 달러는 국제은행이 장기저리차관)의 전후 복구 및 경제개발 원조를 북 베트남에 제공하는 약속을 했다.

  (3) 주 베트남 미군 철수 때 그들의 첨단무기들을 남베트남군에 이양, 남베트남은 총병력 125만 명(정규군 58만 명, 지방군 52만 명, 전투경찰 15만 명)을 유지케 했다. 이는 북베트남 총병력 111만 명(정규군 47만 명, 지방군 50만 명, 그리고 북베트남이 무기 및 탄약을 대주고 있는 남베트남 임시 혁명정부군 14만 명)보다 더 많은 병력이었다. 남베트남 공군은 전투력(전투기 및 폭격기)이 세계 4위로 막강했다.

  (4) 국제평화감시위원단 250명의 본부를 사이공에 두고, 북베트남 하노이에 지부를 설치하고 남북베트남 주요 도시에 여러 개의 감시조를 두어 평화협정 이행을 잘 감시하도록 했다.

  (5) 사이공에 체류하는 북베트남공산군 연락단은 일종의 인질이기도 했다.

  
 ▶ 남베트남 각계각층에 침투한 공산프락치와 군중(群衆) 시위

  1967년 10월 30일 남베트남 제 2공화국을 출범시킨 웬 반티우 대통령은 초기 3년간 부정부패 일소를 위해 노력했으나, 세월이 지나감에 따라 베트남 고질적인 부정부패가 서서히 되살아나고, 군중의 데모가 점차 기승을 부리게 되면서 정치인들의 사리사욕이 다시 고개를 들면서 부정부패 일소는 용두사미로 흘러가고 있었다. 사이공의 반정부단체로는 베트남인민전선, 전(全) 종교시민전선, 신국민운동, 민주평화쟁취위원회, 반독재투쟁조종위원회, 국가진보세력 등 좌익단체들이 각 대학과 여러 이익단체들과 연대하여 주로 학생, 승려들을 앞세워 티우 정권 타도와 반미(反美) 구호를 외치며, 촛불시위를 포함한 대대적인 가두시위를 감행했다.

  
1971년 9월 12일에는 사이공 대학생들이 선두에 서서 주베트남미국대사관에 진입해 “벙커대사는 물러가라!. 미군은 철수하라! YANKEE GO HOME!" 등의 구호를 외치며 차량 3대에 불을 질러 소각해 버리는 소란도 피웠다 이 데모의 배후에는 남베트남의 최고 고승(高僧)인 띡 찌꽝(THICH TRI QUANG·釋智光)과 비밀공산당 프락치이며 거물급 불교신자 큐 몽트(KIEU MONG THU) 여성하원의원이 있었다. 베트남 공산 통일 후에 확인된 바에 의하면 띡 찌꽝은 공산당원이 아닌 순수한 민족주의자였고, 큐 몽트는 공산프락치였다.

  
1973년 1월 27일 파리평화협정이 체결될 때의 남베트남내의 공산핵심세력은 남북베트남 공산당원 약 9,500명, 인민혁명당원(남베트남의 소위 베트콩) 약 4만 명, 합계 약 5만 명 이었다. 이 들을 은연 중 지지하는 친공·친북 세력은 남베트남 성인(成人) 총인구의 18% 정도로 추산되었다.

  
고 딘디엠 정권 때는 유능한 정보 실력자가 많아서 남베트남 내의 공산프락치는 거의 뿌리가 뽑혔으나, 그 후 반정부시위와 연이은 쿠데타로 핵심 정보부 요원들 모두 퇴직하여 정보기능을 거의 상실하자 북베트남공산세력들이 많이 남베트남 각계각층에 침투해 들어왔다. 거물급 공산당원 쭝 딘쥬, 인기있는 도지사 홤 녹따오, 불교도 큐 몽트 여성 국회의원, 불교계 고승(高僧) 띡 띠엔 호아, 사이공대학교 총학생회장 흰 땀 만, 유명하다고 소문난 공군조종사 웬 탄쭝, 그리고 심지어 독립궁 티우 대통령의 신임을 독차지하고 있던 유능한 민정수석비서관 흰 반 쫑(HUYNH VAN TRONG·黃文鍾)도 모두 비밀공산간첩이었다. 이런 북베트남의 거물간첩을 일일이 열거하자면 너무도 많다. 그러나 1970년대 남베트남 정보기관은 너무나 약화되어 눈뜬장님 상태에 빠져 있었다.

  
▶ 북베트남의 3·10 남침 적화통일

  
(1) 남베트남의 안보불감증과 군(軍)전투력의 붕괴(崩壞)

  
1973년 1월 27일, 파리평화협정이 체결되자 남베트남국민들은 앞으로 남북전쟁은 절대로 없을 것이며, 남북통일은 국제평화감시위원단의 통제 감시 하에 남북자유총선거에 의해서 평화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파리평화협정 내용을 굳게 믿고 있었다. 특히 파리평화협정에는 소련 외무장관과 중공 외무장관이 서명하고 있기 때문이며, 북베트남은 군대의 무기와 탄약은 전적으로 소련과 중공에서 100% 공급받고 있기에 더욱 그렇게 방심하게 되었다.

  
또한, 북베트남이 만에 하나라도, 파리평화협정을 위반하고 남침을 감행한다면 강력한 국제적 제재는 물론이고, 미국과 남베트남이 맺은 상호방위조약에 의거해 즉각 미군이 북폭을 감행하여 하노이를 위시한 북베트남 주요도시들을 불바다로 만들며, 남베트남군을 지원할 것이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북베트남은 재남침은 못할 것 이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 그리고 그 당시 북베트남은 세계 최극빈국 중 하나로 미국이 제공해주겠다는 40억 달러의 원조가 꼭 필요하여 파리평화협정의 이행을 당연히 할 것으로 확신하고 있었다,

  1974년 10월에는 남베트남 내에서 유전(油田)이 발견되었으며 매장량은 약 200억 톤으로 추산되었다. 그래서 앞으로 통일 베트남은 경제적으로 풍요하고 모두 잘 살 수 있게 된다는 희망을 갖게되어 안보에는 별 신경을 쓰지않고 경제개발에 주력하기로 했다. 남베트남은 경제개발을 위해 미국을 위시한 선진국으로 유학생을 많이 보내기로 하면서, 현역군인들마저도, 군적은 현역으로 둔 채, 사복을 입고 선진국 일반대학으로 유학을 가는 것이 관행화 되었으며, 이는 돈 없고 빽없는 절대 다수의 현역군인들의 사기(士氣)를 극도로 저하(低下) 시켰다.

  
또 한편 외국 유학할 만큼 돈은 없으나 그래도 어느 정도 돈 있는 집안의 현역군인들은 뇌물을 군(軍) 상관(上官)에게 바치고 장기 휴가를 비공식적으로 받아서, 집으로 돌아가서 일반 회사에 취직하여 사복을 입고 회사에 출퇴근 하고, 1년에 한번 있는 현역군인 각개점호(各個點呼)때 만 군복을 입고 소속부대에 가서 며칠간 근무하는 부정부패도 만연 하였다. 또한 높은 군 지휘관연락병 직책을 가지고 군에서는 근무하지 않고, 군 지휘관이 투자해서 운영하는 일반 기업체에 가서 군복을 입은 채 공짜로 일 해주는 현역군인들도 있었다. 이렇게 군복을 입고, 부대에서는 근무하지 않고, 일반 회사에서 근무하는 군인들을 국민들은 ‘꽃군인’이라고 호칭했다. 그리고 현역군인이지만, 사복을 입고 외국으로 간 대학생 또는 일반회사에서 “근무하는 현역군인 들은 ‘유령군인’이라고 호칭했다.

  
티우 대통령 사위도 사이공 대학생 이었다가 군대 현역 입대 후, 몇 개월 만에 미국 일반대학으로 유학을 가면서 ‘유령군인’이 되었다.

  
이 ‘꽃군인’과 ‘유령군인’의 수는 1975년 남베트남 패망 당시, 남베트남 현역군인 총 인원수 58만 명 중, 약 10만 명에 달했다. 민간인 사회는 군보다도 더 부정부패가 심했었다.

  
오랫동안 내려온 4대악(뇌물, 도박, 아편, 매춘)은 날이 갈수록 더욱 더 기승을 부렸다.

  
(2) 북베트남 정치국의 남침 결정

  
1974년 10월 북베트남 하노이에서는 정치국과 중앙당군사위원회 합동 비밀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레준(LE DUAN)서기장은 북베트남군이 남침총공세를 감행하면, 사기가 땅에 떨어진 남베트남군은 쉽게 패전(敗戰) 도주(逃走)할 것이며, 닉슨이 대통령직에서 사임한 미국은 국내사정도 그렇고, 남베트남 이라는 밑 빠진 독에 물을 부어도 소용없다는 것을 지금은 알고 있기에 남베트남과 맺은 상호방위조약은 이행하지 않을 것 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1975년 1월 8일 북베트남정치국 회의에서는 북베트남군 18개 사단과 기타 전투부대를 북위 17도선 이남의 남베트남에 총 투입하여 남베트남을 무력으로 적화통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 남침 총공세를 현지에서 총 지휘하기 위하여 북베트남 공산군 육군참모총장 반 띠엔 둥(VAN THIEN DUNG)대장은 1975년 2월 5일 오전 10시 30분 정각 하노이공항에서 AN-24기를 타고 17도선 바로 북방에 있는 동호이(DONG HOI)공항을 향해 이륙했다. 그는 동호이에서는 군용지프를 타고 호치민 도로를 따라 17도선을 넘어 2월 6일에는 중부베트남 고원지대의 전략요충지인 반메뚵 서쪽 밀림지대에서 짐을 풀었다. 그는 철저한 비밀 유지를 위해 ‘뚜인’ 이라는 익명을 사용하고 있었다. 이미 정보기능이 거덜 난 남베트남당국은 이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3) 북베트남군의 3·10 남침총공세 적화통일

  
1975년 3월 10일 새벽 2시 북베트남군 대병력이 중부베트남 고원지대에서 남침 총공세를 감행했다. 사기가 땅에 떨어진 국방의지가 허약한 남베트남군은 압도적인 수적(數的) 우세와 높은 사기를 가지고 공격해 오는 북베트남군을 당해내지 못하고 각지에서 괴멸하며 패주(敗走)했다. 3월 26일에는 중부베트남 항구도시이며 남베트남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전략적 요충지대인 다낭(DANANG) 마저 함락되고 남베트남은 중부베트남을 모두 상실했다. 이로써 남베트남군 약 50%의 병력이 붕괴 해산됐다. 이 후 북베트남군 18개 사단이 사이공을 향해 무인지경(無人之境)을 달리듯 파죽지세로 남하했다.

  
한편 허를 찔린 티우 대통령은 “즉각 정치인들은 정쟁(政爭)을 중지하고 국민들은 일치단결하여 침략 북베트남공산군을 무찌르고 자유베트남을 지키자고 대국민호소를 했다. 티우 대통령의 간곡한 대국민호소가 발표되자, 짠 후탄 신부(神父)는 이렇게 대답했다.” 중부베트남의 고원지대에서 반민주, 부정부패를 일삼는 티우 독재정권에 항거하는 민중봉기가 일어났다. 그 곳에 북베트남군은 없다. 티우는 책임지고 사퇴하라“. 짠 후탄 신부는 미국과 맺은 방위공약을 철석같이 믿고 미군이 곧 개입할 것이며, 더 이상의 북베트남공산군의 공세는 불가능하며, 북베트남공산군은 부득이 철수할 것으로 판단했다. 따라서 오히려 이 기회를 이용해서 티우 대통령에게 타격을 주고 몇 개월 후에 실시될 대선(大選)에서 자기들이 미는 후보에게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런 발언을 한 것이었다. 다른 야당 지도자들도 마찬가지였다. 오히려 그들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북베트남을 이용한다면서 티우를 격렬히 비난했다. 이 와중에 웬 까오끼 전(前) 부통령은 티우 대통령 제거를 위한 쿠테타를 계획했으나, 내부분열로 실패하는 사건도 벌어졌다.

  
티우 대통령은 국제평화감시위원단에게 ‘북베트남공산군의 북위 17도선 이북으로 철수’를 미국에게는 방위공약 이행을 촉구했다. 그러나 이들 중 어느 것 하나 이행되지 않았다.

  
 이 상황에서 ‘유령군인’ 과 ‘꽃군인’들은 가족과 함께 배와 항공기로 남베트남을 탈출하고 있었다. 4월 21일 티우 대통령은 하야(下野)하고 정 반민 예비역대장이 대통령에 취임했다.

  
1975년 4월 29일 북베트남공산군 14개 사단이 사이공을 포위했다.

  
4월 30일 정오 북베트남공산군 제 2사단은 사이공 시내로 진격하여 탱크부대가 남베트남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가 있는 독립궁을 점령했다. 정 반민 남베트남 대통령은 포로가 됐고, 이로써 수적(數的)으로 군사력과 경제력에서 북베트남을 압도한다고 자랑하던 남베트남은 북베트남 공산군에 의해 너무도 허무하게 패망(敗亡)하여 지도상에서 사라졌다.

  
미국은 밑빠진 독 에는 물을 붓지 않았다. 1975년 남베트남은 밑 빠진 독과 같은 실태를 보이고 있어, 미국은 남베트남과 맺은 방위 공약을 이행하지 않았고 남베트남의 패망을 방관만 하고 있었다.

      

필자소개

 

   이대용

    - 육군사관학교 총동창회 명예회장

    - (전) 한베트남 친선협회 회장

    - (전) 예비역 준장

    - (전) 주월남 한국대사관 공사

    - (전) 육군 제6관구 사령부 부사령관

    - (전) 육군 제2군단 정보참모

    - 육군사관학교 7기
   
  

Copyright ⓒ 2009 (사)선진사회만들기연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a@sunsa.or.kr

 

댓글 : 1 추천 :   비추천 :
창강     2019-02-23 오후 7:40:53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이름/닉네임    댓글 비밀번호
댓글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544 내년 총선에 걸린 대한민국 체제의 운명  (2) 김영봉 2019-05-15 82
543 노조가 마음 놓고 건설사 협박하는 나라  (1) 최종찬 2019-05-14 110
542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세력에게 묻는다.  (1) 임정덕 2019-05-10 226
541 '이게 나라냐’는 불평만 말고 국민이 나서야   (3) 류동길 2019-04-18 203
540 소득주도 성장으로 양극화 해결 못 한다   (1) 최종찬 2019-04-16 197
539 사회주의화의 길– 청년들이 막아야한다.   (1) 김영봉 2019-04-12 257
538 심각한 언어의 오염, 치유해야 한다  (1) 장태평 2019-04-01 494
537 경제 죽이는 잘못된 진단과 낙관론   (1) 류동길 2019-03-25 280
536 누구를 향한 충성 경쟁인가  (1) 이도선 2019-03-18 327
535 문 정권의 일구이언 (一口二言)  (1) 임정덕 2019-03-08 365